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푸터 영역 바로가기

극일을 넘어서, 지일, 용일을 위한

일본에 대한 새로운 생각

저자
최인한
출간일
2021년 01월 04일
쪽수
120
크기
152x210mm
ISBN
9788940293089
가격
11,500
난이도
  1. 입문
  2. 초급
  3. 초중급
  4. 중급
  5. 고급
도서 구매

도서 구매

관심도서 담기

책 소개

‘일본을 어떻게 볼 것인가’와 ‘일본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를 알려주는 책!!


이 책은 ‘일본을 어떻게 볼 것인가’와 ‘일본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를 다룬다. 역사를 보는 시각에 따라 ‘일본’에 대한 평가가 다소 다를 수 있다. 글로벌하고 객관적으로 일본을 보자는 게 저자의 관점이다. 그래야 대한민국의 지속적인 발전과 국민들의 삶 개선에 도움이 된다고 주장한다. 

 

저자는 1965년 한일 국교 정상화 이후 양국 관계가 부침을 겪어왔지만, 2000년대 이후 한국의 경제력과 정치, 외교력이 커지면서 한일이 ‘균형 재구축’ 과정을 겪고 있으며, 이러한 재균형(리밸런싱)이 현재 양국 갈등의 기본 배경이라고 설명한다. 또한, 대한민국이 확 커진 국력을 바탕으로 당당하게 새 한일 협력 시대를 열어가는 게 국익과 국민을 위해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정치, 경제, 사회, 자연 등 25개 키워드로 읽는 2020년대의 일본 그리고 한일관계

<일본에 대한 새로운 생각>은 아베정권에서 스가정권으로 바뀐 2020년을 중심으로 2020년대의 일본의 현황과 미래를 저널리스트 출신 일본 연구자가 쓴 책이다. 언론사 도쿄특파원을 지내고 현재 대학과 민간 교육기관에서 학생을 가르치고 있는 저자는 30년 이상의 현장 경험과 지식을 살려 일본 유학 및 일본 기업 취업준비생 등 일본학 입문자들에게 도움을 주려고 이 책을 냈다. 

 

 

** 이 책을 추천한 분

현명관 전 삼성물산 회장

이종윤 한국외대 명예교수(전 한일경제협회 부회장)

최상철 일본 간사이대 교수(상학부)

 

 

** 일본 대학(대학원) 진학, 일본 기업 취업 및 일본 비즈니스를 위한 필독서!! 

 






 

목차

머리말 극일克日 하려면 지일知日 필요해 

추천의 글 1 현명관(전 삼성물산 회장)

               2 이종윤(한국외대 명예교수)

               3 최상철(일본 간사이關西대학 상학부 교수)

 

 

1장  일본의 정치와 총리

• 스가 일본 총리 시대, 극일법克日法

• 사무라이의 나라 일본, 독해법讀解法

• 난세를 이기는 ‘도쿠가와 이에야스 리더십’

• 초연결 사회, 한국과 일본

• 2차 세계대전 종전 75주년 맞은 일왕

 

2장  일본의 경제와 기업

• 기업인 손정의의 ‘한•일’ DNA

•  ‘니혼슈’와 일본 제조업 

• 정경일체政經一體 일본 재벌기업

• 버블 경제 붕괴 30년, 일본 부동산 시장

• 100년 장수 기업의 생존 비법

• 굿 바이!! 아베노믹스

• 다츠노 몽벨 회장의 ‘겁쟁이 경영’

• 도요타자동차, 80년 만의 결단 

• 일본 게이단렌 회장의 ‘디지털 혁명’론論

•  ‘코로나 쇼크’로 달라진 일본 기업

 

3장  일본의 사회와 문화

• 교토대 VS 도쿄대

• 고령화 인구 감소로 달라진 일본 사회 풍경 

• 1964년과 2020년의 도쿄올림픽

• 코로나19로 보는 ‘일본인’

• 직업이 세습되는 일본 사회

• 일본 취업, 긴 호흡으로 도전하자

 

4장  일본의 자연과 지리

• 자연재해 대국大國, 일본

• 수도 도쿄에 닥쳐온 세 번째 대위기

• 후지산과 일본 백명산百名山 

• 신이 많은 나라 일본

 

 

 

 

저자소개

최인한 

강원도 태백 출생. 성균관대 신문방송학과를 졸업했으며, 서강대에서 일본학 전공으로 정치학 석사를 받았다. 1988년 말 한국경제신문에 취재기자로 입사한 후 1990년대 초반 외신부 근무를 계기로 일본에 대한 관심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경제신문에서 도쿄특파원, 편집국 온라인 총괄 부국장, 한경닷컴 이사 뉴스국장, 한경일본경제연구소장 등으로 31년간 일했다. 주일특파원과 일본유통과학대학 객원교수로 3차례 일본에서 근무했다. 한국경제신문을 떠나 2020년 초부터 시사아카데미 일본경제사회연구소장과 경희사이버대 교수(일본학과)를 맡아 학생들을 가르치며 일본 연구를 하고 있다. 평소 “克日하려면 知日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주요 저서로는 <일본기업 재발견> <다시 일어나는 경제대국 일본> <손님 모이는 가게 따로 있다> <가나가와 치히로의 경영 성공 철학 100가지 비법(번역서)> 등이 있다.

최근본도서 0

최근 본 도서가 없습니다.

TOP